보험뉴스 - 보험사의 연간 보험금 지급 소송비용 100억원을 넘겨

메뉴 건너뛰기

금융감독원의 '보험회사별 외부소송 관련 비용'에 의하면 매년 각 보험사가 보험금 청구 시 청구 금액을 두고 보험 가입자와 소송비용으로 사용하는 비용이 연간 100억 원에 가깝다고 조사되었습니다. 이는 고객이 이후 자신의 상황에 맞춰 필요한 비용적 지원을 받고자 매달 납입하는 보험료로 조금이라도 보험금을 덜 주겠다고 매년 무분별하게 시중 보험사들이 가입자의 보험료를 낭비하고 있다는 의견을 지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의원이 발표했습니다.


시중 여러 생명보험사와 손해보험사 중 생명보험사에서는 삼성생명이 손해보험사에서는 DB손해보험이 가장 많은 금액을 소송비용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되었으며 이런 점을 감안해 제 의원은 '5천만 원 이하의 소규모 금액 보험 민원은 분쟁조정 신청 이후 별도의 소송을 제기하지 못하게 하는 금융위원회 설치법 개정안'을 발의 중입니다. 이처럼 보험사의 연간 보험금 지급 소송비용이 약 100억 원에 가깝게 사용되고 있는 만큼 소비자의 보험료 부담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.